요녀석들에게 조금 미안해졌습니다.

네..그리가 오고나서 욘석들한테 조금 미안해졌어요.
하루에 다섯번 생각하던걸 이제는 한번만 생각하게 되었거든요..


회사에 앉아서 바탕화면을 볼때마다 보고싶은 마음이 한가득했다면..
이제는 바탕화면을 볼때마다 미안한 기분이 한가득..


착한녀석들이니깐 그래도 이해해주겠지요.



안해줄려나.. ∑ㅇㅅㅇ;;;;

by 숲속기린 | 2012/05/30 17:25 | … 다시 만날 아이들 | 트랙백 | 덧글(12)

트랙백 주소 : http://kirinwood.egloos.com/tb/5642714
☞ 내 이글루에 이 글과 관련된 글 쓰기 (트랙백 보내기) [도움말]
Commented by maid at 2012/05/30 17:40
저 예쁘디 예쁜 아가들은 기린님 마음이 편해지길 기다리고 있을지도 모르지욤...그리가 기린님에게 와준게 오히려 다행이라 생각하는 1인이라지요 ㅋㅋㅋㅋ
Commented by 애쉬 at 2012/05/30 18:21
아닙니다 애네들은 기린님과 영원히 함께할 애들이니까요
다들 온 힘으로 그리를 응원하고있을테죠
Commented by 진하륜 at 2012/05/30 18:22
착한애들이니 응원할거에요
Commented by chimber at 2012/05/30 18:47
아이들도 이제 다행이다 라고 생각하고 있을 것 같아요^^
Commented by 마미씨 at 2012/05/31 00:12
아니!!! 하루에 다섯번씩이나 한단말이에욤?!!!

ㅎㅎ.. 토욜날 그리 병원 같이가여 언니~!
Commented by 나오미 at 2012/05/31 15:29

아하하하 절대 안 해줄 겁니다!!!

왜냐면, 그 사랑스러운 꼬맹이들은 이미 무지개 너머에서 신나게 노느라 정신없이 바빠서
(미안하지만;;) 숲린님 생각은 거의 안 하...............진 않을 거고,, 가문 땅에 콩씨 나는 정도 할 거이기 때문입네다 ㅋㅋㅋㅋㅋㅋㅋ
그래도 그럴 때마다, 내가 지구에서 숲린엄마님 때문에 좀 팔자 늘어지게 햄볶하게 살다 왔지- 그럴 겁니다 ^^

정말,, 예쁘고 사랑스러웠던 아가들이었죠?!!!
아쉽지만, 지난 시간들에 저 작은 생명체들에게 감사합니다 아이구 지금 봐도 넘 예뻐웅(우리 냐옹이 질투하지 않게 소근소근) ㅋ

오늘 겁나게 피곤해서,, 앞머리카락이 이마에 닿는 것초차 피곤하고 성가신 날 ^^;;
잠시 들렀다 갑니다

아 그냥 좋다 ~~~~~ (횔설수설^^)


Commented by 에코맘 at 2012/05/31 21:48
착한 아이들이라 분명 엄마&누나 맘 다 이해할꺼에요~ 저 역시 에코에 대한 가슴 아픔을 아토로 많이 달래고 에코 생각을 조금 덜 하게 됐었던 기억이 납니다 ^^ 분명 아이들은 이해해줄꺼라고 생각해요 ^^
Commented by anda at 2012/06/01 14:47
먼저 간 아가들은 옹기종기 모여서 아래를 내려다보며 그리에게 질투를 하면서 그리가 아직 엄마와 찰떡호흡을 선보이지 못하면 '훗 날 따라오려면 멀었지' 할 것 같은 느낌? ㅎㅎㅎ 그래도 엄마가 그리가 새로 들어와서 허전해하지 않는 것에 고마워하지 않을까요
Commented by 징이 at 2012/06/07 15:27
아무렴~~이해하고 말고~~!!
Commented by 미루맘 at 2012/06/08 12:52
예전에 우리딸이 유치원다닐때인가..했던 말이 아직도 기억이 생생...기르던 아이가 죽어서 울고불고 하던 아이...얼마후에 새 다시는 안키울거지? 물었더니 "체리(하늘로간 아가) 키울때 행복했었어. 체리도 내가 행복하기를 바랄꺼야.또다른 아이랑 행복하고싶어"라는 (비슷한)남겼었지요. 아마도 반려동물인 아이들은 반려인이 행복하기를 바랄거예요^^
Commented by wjswnf at 2012/06/09 05:06
기린님 모든 애완동물들은 자기주인의 마음속에서 살고있다가
주인이 하늘로 갈떼 옆에서 같이 가준데요
그러니까 기린님이 슬퍼하고 미안해하면 그 아기들도 슬프고 미안할꺼예요...
그러니까 그런생각 있긔 없긔??
Commented by 숲속기린 at 2012/06/09 09:43
...헉!!...없...없긔...
어제까지는 그리 품에 안고있다가고 꼬맹이 생각에 막 복받쳐서 울었거든요;
혼자 있다보면 눈물이 너무너무 많아져요 ㅠㅡ.. 오늘부터는 덜 슬퍼하도록 노력해보겠습니다..!!
좋은 말씀 감사드려요;ㅅ;~

:         :

:

비공개 덧글

◀ 이전 페이지          다음 페이지 ▶